무형유산 정책연구

전체 9

8
[학술대회] 무형유산아카이브의 현황과 발전방향
2016-05-16
‘아카이브(Archive)’란 원래 정부나 관공서, 조직체 등에서 문서를 소장 보관하는 기록보존소를 의미하였으나, 기록물의 제작, 보존, 관리 그리고 최근에는 활용까지의 모든 과정을 뜻하는 개념으로 확대되었다. 이번 심포지엄은 유럽, 미국, 일본 등 우리보다 아카이브를 먼저 출발한 나라의 경험을 들어보고 우리나라의 무형유산 아카이브를 소개함으로써 각 나라별 차이와 공통점, 그리고 거기에서 도출되는 문제점과 대안을 모색하는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하였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몇 가지 주목해야 할 문제가 쟁점으로 부각되었다. 먼저 프랑스의 아카이브 사례 소개를 통해서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입법(立法)이 바람직한가라는 문제가 제기되었다. 도미니크 생빌에 의하면 프랑스에서 제작된 모든 TV 프로그램은 국립시청각기구에 제출해야 한다는 법(法)이 있어 이것이 방송문화유산의 아카이브 구축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비록 아카이브가 공공성(公共性)이 있더라도 우리나라에서 과연 이런 법체계를 적용해야 할지는 참석자들 간에 의견이 달라질 수 있다. 둘째로는 아카이브 표준화의 적용 대상과 필요성에 대해 열띤 의견이 제기되었다. 마이클 태프트에 의하면 미국의 경우 국회도서관에서 1920년대부터 구축된 엄청난 양(20만시간)의 아카이브 디지털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디지털화의 기준이 미국 NARA(국립문서관리기록청)에서 제정한 전자기록관리지침에 따르는지 여부가 주목된다. 왜냐하면 미국 정부기관간에도 표준화 지침에 따르지 않는다면 표준화의 걸림돌이 무엇인지를 생각할 수 있는 사례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미국 같은 기준이 없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같은 기관 내에서도 디지털자료 구축방식이 달라 통합적 활용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셋째로는 구축된 자료의 저작권 문제이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높아져 과거에 구축해 놓은 자료의 활용이 큰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이런 문제를 우리와 비슷한 무형유산을 축적하고 있는 일본과 저작권이 발달되어 있는 유럽과 미국에서는 어떻게 대처하고 있으며, 앞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어떤 방법으로 풀어나가야 할 것인가가 논의되었다. 넷째로는 무형유산 아카이브 구축의 확대 필요성이다. 무형문화유산은 유형문화유산과 달리 당대에 기록하지 않으면 없어진다. 우리나라에서도 국립문화재연구소를 비롯하여 각 기관에서 무형유산 아카이브를 구축하고 있으나 매우 부족하다는 지적이있었다.
<<  1  >>